초중고에서 무단 사용

윤서체는 한글 3대 글꼴 중 하나로 '그룹와이'에서 유료로 제공하고 있는 매우 아름다운 글꼴입니다. 그런데 전국의 1만 2천여 개의 초중고를 대상으로 법적 소송에 나서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하는데요. 해당 소송의 진행을 맡을 것으로 알려진 법무법인 우산은 일부 학교들에 "윤서체 유료 폰트를 무단 사용해 저작권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윤서체ⓒ그룹와이) 

 

또한 원만한 해결을 원한다면 윤서체 유료 글꼴 383종이 들어 있는 프로그램을 1개 학교당 275만 원에 구입하면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내용도 담았다고 합니다. 이번에 문제가 되었던 학교들은 해당 학교의 홈페이지 내 게시판이나 가정통신문 등에 무단으로 윤서체 폰트를 사용했다고 전해지고 있는데요.

 

만약 원만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약 300억 원 규모의 대형 소송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하네요. 기업의 저작권이 훼손되어 피해가 발생되는 일이 없어야 하는 것이 마땅한 일입니다. 과연 이번 윤서체 폰트 사태가 어떻게 마무리될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