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침낭언니'라는 신기한 검색어가 유입 경로에 나타나 호기심이 발동해 관련한 자료들을 찾아보려고 구글링을 해보았으나 어떠한 자료도 찾기가 어려웠다. 단어의 조합으로 보아서는 아마도 노숙자를 지칭한 것이 아닐까 싶은데, 노원구 침낭언니가 어떤 가게의 이름인지 말 그대로 노원구에서 침낭을 덮고 사는 언니인지는 알 길이 없다.

 

'사람들은 생각보다 참 다양한 내용들을 검색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네이버에서만도 하루에 검색되는 검색량은 2억 건을 넘는다고 한다. 이제 검색이라는 행위는 생활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과거에 인터넷이 없던 시절에는 어떻게 살았는지 의아할 지경이다. 이 글을 보는 분 중에 '노원구 침낭언니'가 어떤 내용인지 알려주는 친절한 사람이 있기를 기대해본다.

 

 

  읽어볼 만한 글 목록

▶ 페북 따봉충 뜻, 그들이 왜 문제인가?

▶ 구글 광고 애드센스 초보자를 위한 팁 5가지

▶ 논픽션 다이어리, 살인의 탄생 (지존파 사건)

▶ 병원에서 의무기록지(진료기록부) 사본 발급을 거부하는 경우 대처는?

▶ 시노자키 아이, 맥심 표지모델 화보 촬영 및 아프리카 티비 인터뷰 내용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