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준비 자금이 부족한 시대

언젠가 뉴스에서 언뜻 보았던 국민연금 고갈에 대한 위험성을 알리는 보도 내용과 현재 평균 퇴직연령 53세의 빨라진 퇴직 그리고, 의학기술의 비약적인 발전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늘어난 평균수명은 개인적인 연금의 준비가 국가적으로나 국민 개개인에게까지 요구되고 있는 힘든 시대인 것만은 분명합니다.


연금은 크게 공적연금과 사적연금으로 구분되는데요. 공적연금에는 국민연금, 공무원연금, 군인연금, 사학연금이 포함되며, 사적연금은 세액공제를 받는 연금저축과 투자를 기초로 한 변액연금, 보험회사의 자산운용 수익률 등에 의해 공시이율에 따라 이자를 받는 순수연금 등으로 나뉩니다.


변액연금과 순수연금은 10년 이상 유지할 경우 15.4%(지방소득세 포함) 이자소득세를 면제받게 되는 비과세 상품입니다. 정부에서는 1988년 실시된 국민연금과 2005년부터 시작된 퇴직연금 그리고, 개인이 각자 준비하는 사적연금을 통해 국민 노후 3층 보장이라는 백년대계(百年大計)를 세웠지만 순탄치만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다음의 그래프를 보시죠.

 

국민연금재정전망

(▲출처=국회예산정책처)

 

  국민연금만으로 노후대비를?
국민연금의 큰 그림은 소득의 재분배를 통해 국민 삶의 질적 향상(+정치에 대한 만족)과 노후의 경제적 위험을 커버하고, 어르신들이 소비활동에 꾸준히 참여함으로써 그에 따른 소비인구의 지속적인 증가 - 물론 임계점은 있겠지만요. - 를 통해 경제 선순환의 초석을 다지자는 것이었습니다.


소비의 꾸준한 증가는 궁극적으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순환의 윤활유 역할 같은 것인데요. 저출산과 고령화, 사무자동화, 기계자동화 등 전체 노동인구의 감소와 그들을 대체하는 수많은 첨단 기술의 개발은 연기금의 재원 확보에 찬물을 끼얹으며 크나큰 걸림돌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국민연금과 세금을 내는 인구가 점점 줄어들기 때문인데요. 따라서 현재의 소비를 뒤로 미루는 노력과 절제 없이는 나의 노후준비가 저절로 이루어지지는 않습니다. 비과세연금보험비교사이트에서는 여러 보험회사의 상품들을 한 눈에 비교하여 가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데요.

 

개인이 비교하기 어려운 상품의 세부내용을 꼼꼼히 비교하여 가입할 수 있으며, 설사 가입을 하지 않더라도 상품에 대한 기본지식의 습득이 가능하기 때문에 실제 가입을 하고자 할 때는 기존에 얻은 지식과 새롭게 얻은 정보를 토대로 나에게 적합한 상품을 합리적으로 선택할 수 있게 됩니다.

 


  비과세 연금보험이란?
연금보험은 기본적으로 예금자보호(5천만원 한도)가 되고, 연복리로 이자가 붙어서 불어나가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10년 이상 유지했을 경우 15.4%의 이자소득세를 면제받게 됩니다. 또한 시간에 투자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정 시간이 지나야만 원금과 이자가 합쳐져 기대 이상의 목돈을 손에 쥘 수 있게 되는데요.

 

대부분의 보험상품은 가입 초기에 사업비를 집중적으로 가져가는 선취형 수수료의 구조이기 때문에 3년, 5년과 같이 짧은 기간에 목돈을 만들고자 하시는 분은 절대 가입하시면 안 됩니다. 그리고, 변동금리가 적용되어 시장의 금리 상황에 따라 예민하게 반응하며, 매달 금리가 변하게 되는데요. 금리 변동에 대한 리스크를 커버하기 위해 최저로 보증되는 금리가 있습니다. (통상 10년 이후 1.5%) 그 외에는 중도인출이나 추가납입, 납입중지 등의 몇 가지 기능들이 있습니다.

 


  노후자금 준비의 필요성
어떤 분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화폐의 가치가 계속 떨어지는데 장기간 묶어 둘 필요가 있느냐라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신데요. 틀린 말씀은 아닙니다. 때문에 주식, 펀드, 부동산 등 투자에 밝으신 분들은 연금이 필요 없으실지도 모르겠습니다.


혹은 예전처럼 자식들을 많이 낳아 5남매 이상 되는 집이라면 20만 원씩만 모아도 금방 100만 원이 되니까 자식들을 연금이라고 생각하고 키우면 될 테지만 요즘엔 3명 이상 출산하면 애국자라고 할 정도로 저출산 시대인지라 앞으로 자식들에게 기대기에는 더욱더 힘들어지겠죠.

 

저를 포함한 우리 주위 대부분의 사람들은 투자에 유능하지 못하기 때문에 최소한의 안전장치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연금보험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과 본인의 연금액이 궁금하신 분은 여기를 눌러 무료 상담신청을 남겨주세요.

 


to Top